토토사이트 먹튀폴리스 에서 검증받아야 되는 이유#1

먹튀폴리스
먹튀폴리스

토토사이트 먹튀폴리스 에서 검증받아야 되는 이유#1

먹튀폴리스 질한 핑계들 닿았고, 내가 같은 상황이었다면 그렇게 말했을 거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속물성이죠. 여성

의 입장에서 봤을 때는 기분 쁘게 느껴지겠지만 이렇게 자기변명 할수밖에 없지 먹튀폴리스 않을까 싶어요. 해밀님

: 「고두(叩頭)」가 제일 흡입력 있는 작품 아요. 토기장이님 : 작가님이 계실 때 질문해야 할 것 같아서. (…) 어떻게

이 소재를 가지고 쓰셨는지 궁금합니다. 임 가님 : 쓰고 있을 때 이게 가장 적합하다고 느꼈어요. 썼긴 썼는데, 잘 기

억이 안 나네요. 조금 더 생각해보겠습니다. 근님 : 조남주 작가님의 <82년생 김지영>을 보면 할머니, 어머니, 김지

영의 세계가 있는데 그 세계가 변했어도 변하지 고 내려오는 것이 있는데 「고두(叩頭)」를 보고 옛날 사람들의 모습이

보이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베산트님 : 저는 「두(叩頭)」라는 작품이 처음에 남자가 말하는 것을 따라가면서 공감하

면서 읽을 수도 있지만, 끝까지 읽고 나서는 남자 선을 폭로하는 식의 서사로 이해될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개

인적으로 작가님께서 이 소설을 쓰실 때 남자의 공감는 심정 혹은 남자의 이야기를 쓰면서 이 이야기들이 위선적이고

비판받을 점이 많을 것이라고 의식하셨는지 궁금합니. 임현 작가님 : 다른 분들도 다 이런 정도로 질문하시는 거

죠? 소재라기보단 화자의 말이 그럴듯하게 들리도록 하는 이 가장 큰 목표였습니다. 모두가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을

그 사람이 우기는 것. 어떤 상황에서는 다른 말이 있는데. 옳고 생각하는 말들이 있잖아요. 요즘에는 성실, 노력에 대

한 말들. 그런데 탈구조적인 시스템을 짜려는 사람들이 그런 말 야기하면 이상하게 들리거든요. 워딩 자체로 보자면

그럴 수 있지만 다른 상황에서는 해선 안 될 말을 하거든요. 전후 정이 없는 상황에서는 ‘사람은 다 이기적일 수 있

어.’라는 말이 수긍이 가죠. 저도 사실은 명확하게 이 사람이 어떻게 해 나에 대해 정확히 답을 내리지를 못하겠어요.

뭔가 이런 태도는 아니지 않나. 나중에 김금희 선배님의 「문상」을 읽었는, 거

먹튀폴리스

토토사이트 먹튀폴리스 에서 검증받아야 되는 이유#2

기 보면 마지막에 ‘내가 나빴지.’라는 말이 희극배우가 쓸 때 말과 내가 그 말을 쓸 수 있었는데 하지 않는 말들이 거든요. 그런 것들이 더 필요하지 않았을까. 뒤에 담지 못한 것은 그런 게 아닐까 싶습니다. 베산트님 : 반성의 여지를 겨두고 있다는 말씀이시군요. 딱부리님 : 저는 「고두(叩頭)」가 굉장히 불편했어요. (…) 학생과 스승이 아닌 인간과 인의 관계, 남녀 사이에 정이라든지 사랑이라든지 그런 감정들이 발생할 수 있고, 제 친구도 선생님과 결혼을 했고요. 너 생을 구석으로 몰아놓고 성, 스승과 제자, 관습이란 틀 안에서만 이야기하지 않았나. 적어도 지켜야할 것은 지켜야죠. 람은 누구나 이기적이지만 지켜야 할 선 안에서 이기적인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은 다르죠. 작품을 보면서 단편이라서 함적이고 짧고, 강렬한 특성을 고려해도 그러한 부분은 디테일하게, 왜 숨을 수밖에 없었고 세상으로부터 도망갈 수밖에 는지가 있었어야 하지 않았나 싶고요. 윤리선생이라고 하신 의도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임현 작가님 : 소설이 그런 말이었으면 좋겠다는 말씀이시죠? 그러면 다른 소설이 되었겠죠. 저도 그 말씀의 공감을 하고 그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는데 어떻게 실천해야 하느냐의 문제가 있죠. 라메님 : 소설을 읽으면서 두 가지 불편한 점이 있었는데요. 처음은 주공이 인간적인 자기 비애가 그럴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 두드러지게 그려지지만, 연주는 입체적이지 못하고 갑자기 임을 하고 나타나서 ‘선생님 사랑했어요.’ 하는 것이 이게 뭔가 싶고 아쉬웠고, 다른 하나는 스승과 제자 사이에서의 모습 편하더라구요. 마치 제 모습을 보는 것 같기도 해서. 내 부모와 달라지기 위해 세운 가치관이 제일 큰 가치관인데 그것 패가 되지 못하고 나를 찌르는 순간이 있더라고요. 인간은 참 환경적인 생물이구나 싶었고, 누구나 자기 자신의 모습을 고 싶어하지 않잖아요. 저는 연주가 좀 더 목소리를 냈으면 어땠을까 싶었고, 외국에서 번역되면 굉장히 이국적으로 들 도

먹튀폴리스

토토사이트 먹튀폴리스 에서 검증받아야 되는 이유#3

있겠다 싶었어요. 토기장이님 : 만약 딱부리님이 원하시는 시점까지 갔다면 인문학이나 사회학 서적이 되었을 것 아요. 문학작품을 많이 좋아하는 것은 아니지만, 저는 실패하고 비루한 삶에도 빛이 가는 것이 문학작품이라고 생각해. 인적으로 소재가 궁금해서 그렇게 질문을 드렸을 뿐이고요. 문장도 잘 읽히고 공감과 이해가 갔어요. 도덕이나 윤리 점가 높다고 해서 꼭 도덕적인 것은 아니잖아요. 그냥 이론만 많이 아는 것일 뿐인 거죠. 젊은 총각의 흔들리는 모습, 연한 내면을 본 것 같았어요. 그 와중에 작품 속 선생님 중에서는 윤리 선생이 가장 훌륭했다고 생각해요. 연주를 대하는 도나 방식이요. 흑과 백이 분명한 시점인 20대에 읽었으면 막 끓어오르고 그랬을 텐데, 좀 더 나이를 먹고 나서 읽으니 렇게 장치를 해놓은 것을 지나치게 표현하자면 작가님이 영악하게 하지 않았나 싶어요. 연주는 주인공이 아니고 배경 물일 뿐이고, 모나지도 튀지도 않게 그림자처럼 잘 지나갔다고 생각해요. 투박하거나 진탁하지 않고 편안하게 잘 읽었 아요. 지긋하신 분이 농익은 상태로 쓴 작품 같았어요. 꼬리표님 : (…) 주인공이 윤리적인 문제를 말하는 것도, 윤리를 르치는 것도 아니라 어떤 상황에서 남을 대하는 태도는 의심하지 못할 만큼 잘 짜인, 완벽하게 대하는 것이 상대나 나게 서로 좋은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닐까 싶어요. (…) 과연 내가 인간관계를 잘하고 있나, 싶 각이 들더라고요. 업무 관계라는 것이 깊은 인간관계를 맺는 사이는 아니지만, 내가 도식화된 인간으로 가고 있지는 않가 싶기도 하고 내 방식이 그 사람에게서 끝나는